혼자 떠난 태국 방콕 맛집 탐방 - Have a Zeed / 팟타이, 푸팟퐁커리 (201608)



혼자 떠난 태국 방콕 맛집 탐방 - Have a Zeed / 팟타이, 푸팟퐁커리 (201608)

2016년 8월 베트남 현장생활 중
3.5개월 마다 주어지는 휴가에
태국에 먼저 들른 후 한국에 가기로 했다.

2015년 2월 베트남 설연휴에
갈 계획이 있었으나 당시 발골절이 생겨
취소해야만 했던 태국을 이제야 가게 된 것.

휴가에 주어지는 항공권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
한국에 있다가 태국에 여행오는 것에 비하면
여러모로 유리한 일정이었다.

시간이 이젠 꽤 지났지만 기록 차원에서 나홀로 갔던
태국 방콕 맛집들에 대한 이야기를 남겨 본다.

Have a Zeed / 팟타이, 푸팟퐁커리 (201608)

P.kitchen 에 갈 때만해도 어느 식당을 갈지 계획도 없던 나이지만
이 식당부터는 미리 검색해 보고 찾아갔다.



Have a Zeed터미널 21 안에 있다.



먼저 주문한 메뉴는 팟타이.
베트남에서 쌀국수를 기본으로 먹듯, 팟타이도 기본으로 먹게 된다.
식당마다 뭐가 다른가 보고 싶기도 하고.
이 팟타이는 오므라이스처럼 얇은 계란에 쌓여있어 무언가 느낌이 다르다.





P.kitchen 에서 먹어본 것과 면과 스타일이 다르긴 하지만
굉장히 맛있었다.



다음으로 주문한 푸팟퐁커리
이 푸팟퐁커리는 태국에 오면 꼭 먹고 싶었었다.

TV에서 연예인들이 태국여행 중 먹는게 너무 맛있어 보여서.
근데 여긴 색이 뭔가 좀 다르다. TV에서 본 노란색이 아니라 붉은색이네?



맥주 포함 가격은 495THB (16,830원, 2016년 8월 가격 환율기준)

사실 이날 주문을 좀 잘못했다.
내가 먹고 싶었던 건 게가 들어간 건데, 새우만 들어간 푸팟퐁커리를 주문
그래도 나름 맛은 있었다.

메뉴를 보니 이 집도 다른 맛있는 메뉴들이 많은데,
그리고 옆 테이블 보니 다른 음식들도 너무 먹고 싶고,
그러나 혼자 하는 여행의 단점이라고 할까.

아무리 많이 먹겠다는 의지가 있어도
여러명이 올 때처럼 많은 음식을 먹어 볼수가 없어서 참 아쉬웠다.

마지막으로 위치는 아래 구글맵으로 링크
https://goo.gl/maps/7LVPrgcEwDR2


설정

트랙백

댓글

  • VietJeon 2018.05.05 15:39 신고 ADDR 수정/삭제 답글

    타이여행~~ 다시 가고 싶다...